poem
시와음악
새롭게 도약하여 성공하고자 할 때는 이 시를 반복 새겨 읽기 바랍니다!
후세들을 위한 시 입니다.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
작성자
작성일 2011/04/24 14:47
홈페이지 http://www.pyung.co.kr
ㆍ추천: 0  ㆍ조회: 6659      
IP: 59.xxx.20
- 하늘에 꽃.

- 하늘에 꽃. 

하늘에 이블을 펼쳐놓고
빙점에 결정들이 사랑해
하늘에서 꽃을 피워 내리네.

행여나 해어질까 두려워
포근한 사랑을 끌어않고
세상에 축복으로 싸이네.


하늘에서 내리는 하얀 꽃
아름다운 신비의 꽃이요                              
경이로운 사랑을 담았네. 

지상에는 풍요가 싸이고
아름다운 새하얀 사랑으로 
세상의 허물들을 덮었네.

2011.2. 11.덕송 / 박덕주.

-----------------------


 

-눈 결정체
 
현미경의 발달로 이 경이로운 눈의 결정 구조들을 볼 수 있게 되었습니다.
이것들은 실제로 땅에 닿은 눈 결정들입니다.
눈 결정들은 구름 속에서 수증기가 뭉쳐져 생깁니다.
결정 구조가 자라면서 이처럼 놀라운 구조들이 나타나는 것입니다.
정교하고, 균형이 있으면서도, 아름다운 이 구조들은 숨이 멎을 정도로 경이롭습니다.
하지만 인공적으로 만든 눈에서는 이런 놀라운 구조를 볼 수 없습니다.

“눈 결정은 물 분자에서부터 만들어 집니다. 산소 원자에는 [-] 전하가 있고,
여기에 붙어 있는 두 개의 수소 원자에는 [+] 전하가 있으며,
이 전하 때문에 104.5도의 각도로 벌어져 있습니다.
빙점에 가까워지면 두 전하 사이의 전기력이 서로를 끌어당겨 눈 결정이 만들어집니다.

매일 수조 개의 보물들이 우리의 기쁨을 위해 땅에 떨어집니다.
그 중 어떤 것도 같지 않습니다.
눈 결정 하나에는 수백만 개의 물 분자들이 들어 있습니다.
결정이 커지면서 물 분자들이 비슷한 방법으로 들어붙게 되지만,
눈 결정들이 구름 속에서 떨어지면서 다른 온도를 지나가기 때문에
결국 다른 모양을 지나게 됩니다.
그래서 모든 눈 결정들은 모양이 조금씩 다르게 됩니다.

각각의 결정은 육각형 모양을 띄고 균형이 잘 잡혀 있습니다. 
“눈 결정에는 두 가지 놀라운 점이 있습니다.
하나는 그 아름다움이죠. 
눈 결정을 보면 그 안에 있는 구조들을 볼 수 있습니다.
기본적인 눈의 결정 모양만 해도 백 가지가 넘습니다.
또 그 각각이 얼마나 아름다운지요!

또 하나 놀라운 것은 그 안의 질서가 생겨나는 방법입니다.
각각의 분자들은 서로 일치되어집니다.


 














   
  0
3500
윗글 -카네이션
아래글 -목련화.
 
91 전후세대 여러분 필독 바랍니다![제2신] pyung 2018-12-30 20
90 일반 좋은 생각 2018-09-14 55
89 사랑해 결실 2018-08-13 72
88 -벼랑끝 목마 2018-06-19 108
87 사랑의 원천 2018-05-02 99
86 꿈을 그려놓고 바라보라! 2018-05-02 99
85 -물처럼 살리라 2018-03-15 134
84 - 내 안에 생각 2017-11-06 186
83 스위스 의 자연 2017-08-22 343
82 -스위스의 자연 [제2편] 2017-06-02 310
81 靈界의 세상 2017-03-01 235
80 -바른 가운데[中庸正道] 2016-12-08 345
79 -행 복 2016-12-08 301
78 와이키키 비치 덕송 2016-05-12 447
77 -물 소리 박덕주 2015-11-17 505
76 새로운 삶 2015-08-17 596
75 믿는 대로 된다. 박덕주 2015-06-22 815
74 -내 고향 박덕주 2015-06-11 714
73 등대지기 박덕주 2015-01-01 776
72 이산의 슬픔 2015-01-01 782
71 내 안에 큰 적. 2013-08-06 1052
70 주어진 시간. 2013-07-16 1028
69 천지 사랑 2013-04-18 1087
68 보이지 않는 별 2012-09-18 1257
67 재단법인 전통문화재단 설립 2012-03-03 1574
66 오르막 길 2012-01-06 1543
65 -영혼은 낡아지지 않네. 2011-11-23 1413
64 -동토여 깨어나라. 2011-10-08 1445
63 -움직여 산다. 2011-10-05 1593
62 - 운 명 [1] 2011-07-13 1659
61 - 척박한 소나무. [1] 2011-05-25 2105
60 -카네이션 2011-05-10 1840
59 - 하늘에 꽃. 2011-04-24 6659
58 -목련화. 2011-04-09 2049
57 -씨앗 세상. 2011-04-04 1844
1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