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em
시와음악
새롭게 도약하여 성공하고자 할 때는 이 시를 반복 새겨 읽기 바랍니다!
후세들을 위한 시 입니다.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
작성자
작성일 2018/08/13 11:24
홈페이지 http://www.pyung.co.kr
ㆍ추천: 0  ㆍ조회: 50      
IP: 121.xxx.177
사랑해 결실
 
 
 

-사랑해 결실

 

풍성한 과실이 멪히도록
척박한 대지를 개척하여
정성껏 나무를 키웠노라


보리고개 허리띠 졸라매고
태풍이 몰아쳐 흔들어도
쓰러지면 하늘로 세웠지


하늘에 매달린 알찬 결실
허리가 휘도록 주렁 주렁
뿌린대로 정성것 맺혔네
 

꼭대기 과실은 까치밥
낙과는 벌레들의 잔치
씨앗에 미래가 담겨있네

 하늘에 물과 빛으로
뿌리는  줄기는 하늘로
 하늘이 사랑해 결실



2018.8.6  박덕주.













   
  0
3500
윗글 좋은 생각
아래글 -벼랑끝 목마
 
91 전후세대 여러분 필독 바랍니다![제2신] pyung 2018-12-30 6
90 일반 좋은 생각 2018-09-14 36
89 사랑해 결실 2018-08-13 50
88 -벼랑끝 목마 2018-06-19 85
87 사랑의 원천 2018-05-02 79
86 꿈을 그려놓고 바라보라! 2018-05-02 62
85 -물처럼 살리라 2018-03-15 116
84 - 내 안에 생각 2017-11-06 167
83 스위스 의 자연 2017-08-22 298
82 -스위스의 자연 [제2편] 2017-06-02 279
81 靈界의 세상 2017-03-01 220
80 -바른 가운데[中庸正道] 2016-12-08 324
79 -행 복 2016-12-08 287
78 와이키키 비치 덕송 2016-05-12 432
77 -물 소리 박덕주 2015-11-17 494
76 새로운 삶 2015-08-17 587
75 믿는 대로 된다. 박덕주 2015-06-22 805
74 -내 고향 박덕주 2015-06-11 704
73 등대지기 박덕주 2015-01-01 766
72 이산의 슬픔 2015-01-01 767
71 내 안에 큰 적. 2013-08-06 1038
70 주어진 시간. 2013-07-16 1017
69 천지 사랑 2013-04-18 1075
68 보이지 않는 별 2012-09-18 1243
67 재단법인 전통문화재단 설립 2012-03-03 1559
66 오르막 길 2012-01-06 1532
65 -영혼은 낡아지지 않네. 2011-11-23 1403
64 -동토여 깨어나라. 2011-10-08 1433
63 -움직여 산다. 2011-10-05 1582
62 - 운 명 [1] 2011-07-13 1650
61 - 척박한 소나무. [1] 2011-05-25 2093
60 -카네이션 2011-05-10 1831
59 - 하늘에 꽃. 2011-04-24 6623
58 -목련화. 2011-04-09 2038
57 -씨앗 세상. 2011-04-04 1834
1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