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album
교육 및 특강
 
작성자 pyung
작성일 2017-08-14 10:44
홈페이지 http://www.pyung.co.kr
추천: 0  조회: 440       
IP: 121.xxx.177
임현수 목사, “겨울에 1m 구덩이 파다 손발 동상…2757끼 혼자 먹어”…혹독했던 北 억류생활 첫 공개 증언

2017.08.14 08:50 | 수정 : 2017.08.14 09:32

 




              
북한에 억류됐다가 31개월 만에 풀려난 한국계 캐나다인 임현수 목사가 13일(현지 시각) 석방 이후 처음 공개장소에 모습을 드러내
혹독했던 북한 억류 생활 일부를 소개했다.

연합뉴승 따르면 임 목사는 이날 캐나다 온타리오 주 미시소거에 있는 큰빛교회 일요예배에 참석했다. 그는 지난 2015년 1월 북한 취약계층 지원을 위해 북한 나선시를 방문해 이튿날 평양에 들어갔다가 북한 당국에 체포돼 같은해 12월 국가전복 혐의로 무기노동교화형을 선고받고 억류됐다. 이후 임 목사는 지난 9일 북한에서 병보석으로 풀려나 전날 캐나다에 도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임 목사는 이날 예배에서 “북한에서 겨울에도 너비 1m, 깊이 1m의 구덩이를 파야 했다"면서 "땅은 꽁꽁 얼어 있었고, 진흙땅이 너무 단단해 구덩이 하나를 파는 데 이틀이 걸렸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상체는 땀으로 흠뻑 젖었지만 손가락과 발가락은 동상에 걸렸다"면서 ”겨울에 석탄 저장 시설 안에서 꽁꽁 언 석탄을 쪼개는 작업도 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임 목사는 “봄과 찌는 더위의 여름에도 야외에서 하루 8시간 일했다”면서 “첫 1년간의 혹사에 몸이 상해 2개월간 병원에 입원한 적이 있으며 이를 제외하고도 건강이 나빠져 3번을 더 병원에 갔다”고 설명했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그는 북한 검찰이 처음에는 사형을 구형했지만, 재판에서 무기노동교화형을 선고받았다면서 "그것은 신의 은총이었고, 나에게 큰 평화를 주었다"고 회고했다.

임 목사는 이어 "그 순간부터 견디기 어려운 외로움의 시기가 있었다"면서 "억류 첫날부터 석방될 때까지 혼자 고독하게 2757끼를 혼자서 먹었고, 언제 어떻게 역경이 끝날지 알기 어려웠다"고 말했다고 연합뉴스는 보도했다.

임 목사는 “억류 기간 북한에 관한 100권의 책을 읽었다”면서 "70년 역사의 북한을 깊이 이해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또 영어와 한글로 된 성경을 다섯 번이나 읽고 700개의 성경 구절을 메모했다고 설명했다.

임 목사는 "일을 하는 동안에서 쉼 없이 기도했다. 여러 어려운 순간이 있었지만 신께서 이겨낼 힘을 주셨다"면서 "낙담과 분개의 순간이 있었지만 이는 곧 용기와

환희, 감사로 변했다"고 밝혔다. 그는 석방에 대해서는 "아직도 꿈만 같다"면서 "이는 모두 신의 은총"이라고 강조했다.

임 목사는 쥐스탱 트뤼도 총리와 특사로 북한에 파견됐던 대니얼 장 국가안보보좌관 등을 비롯한 캐나다 정부와 북한에서 영사면접을 통해 지원해준 스웨덴 정부, 교회 관계자를 비롯해 자신의 석방을 지원해준 모든 사람에게 감사를 표했다.


     
윗글 [사설] '北 미사일은 방사포' 靑 발표 진상 규명해야
아래글 중국 기자가 쓴 ‘사드 위기의 5대 의혹'
과거를 알면 미래가 보인다.
한일수교 후 대일교역 적자만 54년째…누적적자 700조원 넘어
한일수교 후 대일교역 적자만 54년째…누적적자 700조원 넘어
pyung
[강천석 칼럼] '민족 대통령' 흉내 내단 나라 망가진다
단둥서 만난 北 고위관리 "中, 김정은 어리다고 무시…트럼프 만..
빅타 차 판문점 정상회담 평가
[朝鮮칼럼 The Column] 김정은 평화 공세 뒤에 숨은 3개의 덫
[사설] 또 나온 北의 비핵화 '단계 조치' 주장, 25년 헛바퀴 더는..
한반도 비핵화 전망1
"로켓맨 자살 임무""타락 정권""완전한 파멸"…트럼프 직접 골랐..
[강천석 칼럼] 남과 북 누가 더 戰略的인가
[사설] 결국 '이명박' 표적 적폐 청산, 軍엔 "北 더 신뢰" 인물까..
[김대중 칼럼] '오래된 미래'
국방부 5·18 특별조사위 출범… 계엄군 헬기 사격 의혹 등 조사..
[사설] '北 미사일은 방사포' 靑 발표 진상 규명해야
임현수 목사, “겨울에 1m 구덩이 파다 손발 동상…2757끼 혼자 ..
pyung
중국 기자가 쓴 ‘사드 위기의 5대 의혹'
pyung
'영공 또 뚫려'…北 무인기, 성주까지 내려와 사드배치 '찰칵'
김일성 동상만 4만 개
[사설] 결국 나온 "한국이 원치 않으면 사드 빼겠다"
pyung
+ Β♧범죄수사경력회보서위조Ρ≡주민등록등본초본제작ⓣR-
challenge
사드 발사대 전개…'한국판 아이언돔' 구축 시작됐다
"병자호란 때도 우리끼리 다투다 당했다"
대한민국 이념갈등 바로서야 한다!
태영호, "北 30년간 런던서 국제보험사기로 매년 수천만 달러 챙..
“김정은, 만취한 채 軍 원로 소집…다음 날엔 ‘왜 모여 있나’..
123456789101112131415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