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album
교육 및 특강
 
작성자        
작성일 2016-12-13 18:11
홈페이지 http://www.pyung.co.kr
추천: 0  조회: 681       
IP: 175.xxx.142
“김정은, 만취한 채 軍 원로 소집…다음 날엔 ‘왜 모여 있나’”
 
 
사진 출처 노동신문 
 
"너희가 군사위성 하나 못 만든 것은 반역죄와 같다!"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최근 만취한 상태로 군 원로들을 모아 밤새 반성문을 쓰게 했다고
도쿄신문이 13일 익명의 북한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정은은 올 9월 말 밤 한 별장에 급하게 군 원로들을 불러 모았다고 한다.
그리고 그 자리에서 만취한 상태로 고함을 치면서 "밤새 반성문을 쓰라"고 명령했다는 것이다. 
군 원로들은 숙청의 공포에 시달리며 반성문을 쓴 것으로 전해졌다.


그런데 다음 날 아침 일어난 김정은은 반성문을 들고 서 있는 군 원로들을 보고 사정을 이해할 수 없다는 듯
"왜 모여 있는가. 다들 나이도 많고 하니 더 건강에 신경을 쓰라"고 말했다는 것이다. 
이 말을 들은 원로들이 그 자리에서 소리 내 울자 김정은은 자신의 온정에 감동했다고 생각했는지 만족하는 표정을 지었다고 한다. 
이 사실을 전한 소식통은 도쿄신문에 "숙청이 뇌리를 스쳐간 원로들이 한 순간 긴장감이 풀어지면서 울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신문은 이 에피소드를 보도하며 
"올 1월 만 32세가 된 김정은이 아버지 옆에 있던 충신과 원로 간부에 대해 열등감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또 2011년 김정일 장례식 때 운구차를 호위했던 이영호 총참모장 등 '군부 4인방'이 모두 숙청되거나 경질된 것, 
김용진 북한 교육부총리가 6월 김정은의 연설 중 안경을 닦았다는 이유로 처형된 것 등을 거론하며 
"공포통치의 영향으로 간부들 사이에서 면종복배(面從腹背·앞에서는 순종하는 척하지만 뒤에선 인정하지 않음)의 경향이 강해지고 있다"고 썼다. 

신문은 또 소식통의 발언이라며 "숙청이 두려워 어쩔 수 없이 충성을 보이고 있을 뿐 누구도 나가서 조언이나 제언을 하지 못한다.
 그(김정은)는 벌거벗은 임금님이다"는 말을 전했다. 


     
윗글 태영호, "北 30년간 런던서 국제보험사기로 매년 수천만 달러 챙겨왔다" 폭로
아래글 日, 독자 대북제재…입항 금지 대상에 자국 선박 포함
과거를 알면 미래가 보인다.
[강천석 칼럼] '민족 대통령' 흉내 내단 나라 망가진다
단둥서 만난 北 고위관리 "中, 김정은 어리다고 무시…트럼프 만..
빅타 차 판문점 정상회담 평가
[朝鮮칼럼 The Column] 김정은 평화 공세 뒤에 숨은 3개의 덫
[사설] 또 나온 北의 비핵화 '단계 조치' 주장, 25년 헛바퀴 더는..
한반도 비핵화 전망1
"로켓맨 자살 임무""타락 정권""완전한 파멸"…트럼프 직접 골랐..
[강천석 칼럼] 남과 북 누가 더 戰略的인가
[사설] 결국 '이명박' 표적 적폐 청산, 軍엔 "北 더 신뢰" 인물까..
[김대중 칼럼] '오래된 미래'
국방부 5·18 특별조사위 출범… 계엄군 헬기 사격 의혹 등 조사..
[사설] '北 미사일은 방사포' 靑 발표 진상 규명해야
임현수 목사, “겨울에 1m 구덩이 파다 손발 동상…2757끼 혼자 ..
pyung
중국 기자가 쓴 ‘사드 위기의 5대 의혹'
pyung
'영공 또 뚫려'…北 무인기, 성주까지 내려와 사드배치 '찰칵'
김일성 동상만 4만 개
[사설] 결국 나온 "한국이 원치 않으면 사드 빼겠다"
pyung
+ Β♧범죄수사경력회보서위조Ρ≡주민등록등본초본제작ⓣR-
challenge
사드 발사대 전개…'한국판 아이언돔' 구축 시작됐다
"병자호란 때도 우리끼리 다투다 당했다"
대한민국 이념갈등 바로서야 한다!
태영호, "北 30년간 런던서 국제보험사기로 매년 수천만 달러 챙..
“김정은, 만취한 채 軍 원로 소집…다음 날엔 ‘왜 모여 있나’..
日, 독자 대북제재…입항 금지 대상에 자국 선박 포함
박 대통령 “사드 배치, 어떤 비난도 달게 받을 각오돼 있다”
12345678910111213141516